정치일반

대통령실 "尹·이재명 영수회담, '특사 개입’ 부인"

기사입력 2024.05.08. 오후 01:12 보내기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성사에 대해 공식적인 절차를 따랐고, 특별한 비선라인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윤 대통령이 이 대표와의 만남을 촉구했으며, 결국 직접 이 대표에게 전화하여 회담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정치 입문 이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활발히 사용해 왔다. 

 

해당 회담에서는 윤 대통령이 국무총리 인사 추천과 핫라인 구축 등을 제안했지만, 이 대표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한 이 대표가 이태원 참사와 해병대 채 상병 순직과 연루된 내각과 대통령실 인사들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했지만,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국무총리 후임 인선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고, 상황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