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5월의 밤,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의 아름다운 축제

기사입력 2024.05.06. 오전 10:59 보내기

올해의 첫 번째 유성우인 사분의자리 유성우가 지난 1월 관측되었으며, 5월 5일에는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가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는 5월 27일까지 관측될 것으로 예상되며, 극대기는 6일 새벽 6시로 예상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시간당 최대 약 50개의 유성이 관측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관측에는 날씨에 따른 변동성이 있으며,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흐린 날씨가 예상되어 관측이 어려울 수 있다.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는 모혜성인 핼리 혜성의 유성 조각으로, 지구가 혜성의 궤도를 따르면서 유성우를 관측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은 양력 날짜로 매년 비슷한 시기에 관측된다. 유성우는 하늘에서 일종의 복사점으로 보이며, 해당 지점이 있는 별자리의 이름을 따서 이름이 부여된다.